효령
행사 일정

운강 이강년선생 기신제

  • 이기문
  • 2019-10-15 14:16:00
  • 조회 747
  • 추천 0

의병대장 운강 이강년선생 제 111주기 기신제가 문경의 의충사에서 거행...

_DSC4011.JPG

[운강 이강년선생 기념사업회 주관 추모 문화제에 갑재 이사장 및 종친들 참석]


   효령대군→의성군으로 이어지는 대군의 19대손인 운강 이강녕 의병대장의 제 111주기 기신제가 의충사(경북 문경시 가은읍 운강 이강녕 의병대장 기념관 내)에서 2019년 10월 13일(일)에 있었다.


_DSC4039.JPG

[운강 이강녕 의병대장 기념관 내 표충사에서 기신제를 올리고 있다.초헌관 갑재 이사장]


  아침 8시 청권사 주차장에서 이사장님을 비롯한 집행부 전원 및 많은 종친들이 버스 2대에 나누어 타고 현지에 도착,  운강 이강년 선생 기념사업회가 주관하는 추모제에 참석후 12시에 기신제를 봉행 했으며,  현지에서 중식 후 약 버스로 30여분 거리인 이강년 선생 묘소에 참배후 귀경 하였다.

 

■운강 이강녕  의병대장은?

_DSC4087.JPG

[운강 이강녕 의병대장의 묘소 참배]

영역닫기개설
본관은 전주(全州). 자는 낙인(樂寅), 호는 운강(雲崗). 경상북도 문경 출신. 효령대군(孝寧大君) 이보(李礻+甫)의 18대손이다. 아버지는 이기태(李起台)이며, 어머니는 의령남씨(宜寧南氏)로 남복영(南福永)의 딸이다.
영역닫기생애 및 활동사항
1880년 무과에 급제해 용양위부사과(龍驤衛副司果)로서 선전관이 되었다. 그러나 1884년 갑신정변이 일어나자 사직하고 낙향하였다. 1895년 명성황후 민씨(明成皇后閔氏)가 시해되고 단발령이 내려지자, 1896년 1월 11일 가산을 털어 문경에서 의병을 일으켰다. 안동관찰사 김석중(金奭中)과 순검 이호윤(李浩允)·김인담(金仁覃)을 체포해 농암(籠巖) 장터에 운집한 군중 앞에서 효수하였다.
이어 제천으로 유인석(柳麟錫)을 찾아가 유인석의 문인이 되고, 유인석 의병부대의 유격장으로서 문경·평천·조령 등지에서 활약하였다. 이 해 4월에 장기렴(張基濂)이 거느린 관군과 제천에서 싸워 패해 유인석이 요동으로 가자, 이강년도 의병을 해산하고 유인석을 따라갔다. 그 곳에서 3년 동안 지내고 돌아와 단양 금채동에서 학문에 전념하였다.
1907년 일본의 침략이 더욱 노골화하여 헤이그특사 사건으로 고종이 강제로 선위하고 정미칠조약으로 한국군대가 해산당하자 영춘(永春)에서 다시 의병을 일으켜, 때마침 원주진위대를 이끌고 봉기한 민긍호(閔肯鎬) 부대와 합세해 충주를 공격하였다.
1907년 7월 7일 제천에서 일본군과 교전한 것을 비롯해 9월 16일에는 싸릿재[杻峙], 9월 27일에는 죽령, 10월 5일에는 고리평(故里平), 10월 23일에는 백자동(柏子洞)에서 큰 전과를 올렸다. 이 해 12월에 전국의 의병들이 서울을 공격하기 위해 각도 의병장을 따라 양주에 집결해 13도연합의병부대를 편성하자, 호서창의대장(湖西倡義大將)으로 이에 참석하였다.
그러나 이 연합의병부대의 서울진격작전이 미수에 그치자, 다음 해인 1908년 봄부터 휘하장병들을 독려하여 2월 17일의 용소동전투(龍沼洞戰鬪)를 비롯해 2월 26일의 갈기동전투(葛其洞戰鬪), 3월 12일의 백담사전투(百潭寺戰鬪), 4월의 안동서벽전투(安東西壁戰鬪)에서 빛나는 승리를 거두었다.
이강년의 의병활동 지역은 주로 강원도·충청도·경상북도 일대에 걸쳤다. 그 밑에서 활약한 김상태(金尙台)·이만원(李萬源)·백남규(白南奎)·하한서(河漢瑞)·권용일(權用佾)·윤기영(尹基榮)과 그 밖의 장졸들은 모두 이 지방출신자들이다.
이들은 이 지역의 지리에 밝고 또 엄격한 군율로 의병부대의 기강이 서 있어서 지방민들의 절대적인 지지를 받고 있었기 때문에 일본군이 가장 두려워한 의병세력이었다. 그러나 1908년 6월 4일 청풍(淸風)·작성(鵲城)에서 벌어진 일본군과의 결전에서 발목에 총알을 맞고 일본군에게 붙잡혔다.
수원의 일본수비대에 구류되었다가 같은 해 7월 8일에 서울의 일본군헌병사령부로 압송되었다. 이곳에서 다시 평리원으로 옮겨져 9월 22일에 교수형을 선고받았다. 시신은 유언에 따라 두 아들 이승재(李承宰)·이긍재(李兢宰)와 부하인 도선봉장 권용일에게 인계되어 과천의 효령대군(孝寧大君)의 묘 아래 장례하였다. 나중에 제천으로 옮기고 다시 상주군 화북면 장암(壯岩) 뒷산으로 이장하였다.
저서로는 『운강문집』이 있고, 또 그 제자와 의병시절의 부하들에 의해 엮어진 『운강선생창의일록』이 있다.
영역닫기상훈과 추모
1962년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이 추서되었다.
[한민족 벡과사전 발취]


참여자보기
반응하기
해당 게시글에 반응을 보여주세요! 클릭! 다른 이모티콘을 클릭하면 수정이 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화살표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