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령
행사 일정

혼자 사는 방법을 찾아 두자

  • 이여성
  • 2020-07-12 07:28:51
  • 조회 157
  • 추천 0

    

 

♧♧ 혼자사는 방법을 찾아 두자 ♧♧


어느날 아내와 석촌호수
산책길에서 외롭게 밴취에 앉아 있는
81세의 노인 곁에서
잠시 쉬면서 대화를 나눴습니다


대구에서 살다가 올봄에
아내가 먼저 세상을 떠난 후
대구 재산 정리하고 서울에 사는
아들집에 와서 살고 있다고 합니다


할아버지는 씁쓸한 미소를
지으며 하시는 말씀이
요즘 세상 늙은 사람
좋아하는 사람 아무도 없습니다


효도한다는 말 자체가 젊은
사람들에게 "금기어"가 된 세상인데
대구에서 혼자 사는게 마음이 편할 것인데
잘못 올라 왔다고 후회 하고 있었습니다


아들 집에서 일주일 살기가
일년을 사는 것 같다고 합니다


늙은 사람 생활 방식하고
젊은 사람의 사는 방식이 너무 다르고
서울에는 친구들도 없어 어울릴 사람도 없어서
혼자 석촌호수에서 보내는
것이 일상 생활의 전부라고 합니다


자식의 좋은 금슬이 자기
때문에 깨질까 봐 말과 행동이
조심스럽기만 하답니다

 
아들 출근하고 나면 며느리와
좁은 아파트 공간에 있을 수도 없고
그래서 이곳에 나와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자기가 가지고 있던 재산은
아들 아파트 사는데 모두 주고
돈이 없는데 아들이 용돈을
주지 않아 점심마저 사 먹을 수가
없다는 것이었습니다


할아버지 모습이 몇년 후의
내 모습을 보는것 같아 마음이
씁쓸 했습니다. 오래 살려고
매일 운동도 열심히 하고 있지만
노후에 자식에게 얹혀서
저 노인과 같이 사는 삶이라면
오래 산다는게 무슨의미가 있을까요?

 
조금가다 보니까


이번에는 거동이 불편한 할머니를
며느리가 손잡고 걷고 있었습니다
매우 보기가 좋아 뒤 떨어져
가는 손녀에게 할머니냐고
아내가 물었더니

 
그 손녀가 하는 하는 말이
"자기집도 있는데 우리집 와서
매일 엄마 저렇게 괴롭힌다네요?"


어린 손녀는 지금 할머니집을
자기집이라고 말하고 있었습니다


손녀는 아마도 할머니를 남이라고
생각하고 있는것 같았습니다


그때 아내가 하는 말이
"여보! 우리가 더 늙더라도
절대 아들집에 얹혀 살 생각은 하지 말아요!
"부모가 늙으면 다
짐이라고 생각하나 봐요?
우리 자식들도 저 사람들과
똑같을 수도 있어요

 
내가 죽더라도 당신 혼자 살아야 해요
자식들의 짐이 되지는 마세요


혼자 사는 방법을
반드시 터득해 두어야 할 것 같다

 


==  옳겨온 좋은 글 ==




참여자보기
게시글이 어떠셨나요?
다른 이모티콘을 한번 더 클릭하시면 수정됩니다.
처음으로 반응을 남겨보세요!

0개의 댓글

댓글비밀글수정삭제
로그인 후 댓글을 등록 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조회된 데이타가 없습니다.
화살표TOP